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5-24 오후 01:18: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북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경북도 베트남 출신 결혼이민여성, 모국으로 봉사활동 떠나
베트남 출신 결혼이민여성 등 26명, 19일까지 베트남에서 봉사활동
김택선 기자 / yndm1472@nate.com입력 : 2019년 05월 15일(수) 17:31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주)영남도민일보
[영남도민일보] 김택선 기자 =    경상북도는 베트남 출신 결혼이민여성을 중심으로 한 26명(결혼이민여성 19, 기타 지원인력 7)의 모국봉사단을 구성, 지난 14일(화) 출국해 19일(일)까지 베트남 북부 랑선성지역에서 봉사활동을 펼친다고 밝혔다.

경북도의 모국봉사단은 베트남 랑선성 박선현에 위치한 방티초등학교를 비롯한 현지 초등학교와 종합복지관 등에서 학생들을 만나 물품을 전달하고 한국 전통복식 및 한국음식 체험과 한국어 교육 등을 실시한다.

이번 봉사단원들은 지난 3~4월 봉사활동을 위한 별도의 사전교육을 이수하였으며, 경북도는 지난 3월 2명의 사전답사팀을 베트남 현지로 파견해 베트남 현지 당국 및 관계기관과 협의를 진행했다.

봉사활동 지역인 베트남 랑선성은 베트남 북동부에 중국과 국경을 맞대고 있으며, 80%이상이 낮은 산악지역으로 영농과 임업이 주류를 이루고 있는 비교적 저개발 지역이다.

경북도의 베트남 출신 결혼이민자 비율은 도전체 결혼이민자의 44%로 전국 시도 중에서 가장 높아 ‘사돈국’으로 불리고 있으며, 최근 탈 중국 바람과 베트남에 대한 우리기업의 투자가 확대되는 추세에 박항서 열풍까지 가세하여 양국 간의 관계는 매우 우호적이다.
* 베트남 출신 : 경북(43.6%) > 경남(41.8%) > 전남(39.4%) > 대구(36.6%) 순

봉사활동에 참여한 베트남출신 결혼이민여성들은 모국에 돌아와 도움을 줄 수 있어 보람되고 한국에서 잘 살아가는 모습을 현지 가족들에게 보여줄 수 있다는 마음에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경북도는 2014년에는 필리핀 태풍피해지역, 2015년 베트남 칸화성, 2016년 네팔 지진피해지역, 중국 연변 조선족자치주, 2017년 베트남, 2018년 캄보디아 푸삿지역에 모국봉사단을 파견해 큰 호응을 얻은바 있다.

조광래 경북도 여성가족정책관은 “결혼이민여성 모국봉사활동의 취지는 현지 봉사활동의 성과 외에도 봉사활동을 통해 이들을 글로벌 인재로 육성하는 것”이라며 앞으로 양국 간의 교류가 확대되면 베트남 출신 결혼이민여성들의 역할은 더욱 중요해지는 만큼 양국의 가교역할을 하는 민간 외교관의 역할을 충실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택선 기자  yndm1472@nate.com
- Copyrights ⓒ(주)영남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전통주 및 천연발효식초 교육’ ..
아동학대 신고의무자 교육 실시
市 처분권한 환수 후 첫 특별단속“..
시민은 뒷전 영주시 실내수영장 민..
봉화군, 치수사업 추진평가 우수기..
한∙영 첨단소재 전문가 워크..
엄태항 봉화군수후보 긴급 기자회견
새롭게~힘차게~다시 시작하자!
하동 금오산 어드벤처 레포츠시설 ..
이상돈, 명지학원․명지전문대..
최신뉴스
문경시, 모전천 생태하천복원으로 ..  
문경시, 예산 확보에 함박웃음  
봉화읍, 농번기 농촌일손돕기 나서  
학교 밖 청소년 발굴을 위한 유관..  
아동·청소년 정신건강관리체계 구..  
보건소 신속대응반 재난응급의료 ..  
영주시, 봄날만큼 따뜻한 情의 손..  
영주시 하망동바르게살기, 재활용..  
영주시의회, 의정세미나 성공적으..  
영주시, ‘건강아파트 4개소’ 선..  
영주시, ‘탁구대회’로 소통과 화..  
영주시, ‘경북지역 국회의원 보좌..  
장욱현 영주시장, ‘유니세프 아동..  
전국 벤치마킹 줄잇는 알프스하동..  
생활쓰레기로 재활용 작품 만들어 ..  
인사말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상호: (주)영남도민일보 / 주소: 경상북도 영주시 영주로 198 / mail: yndm1472@nate.com
Tel: 054-701-1544 / Fax : 054-701-1577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재근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