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2-25 오후 05:24: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북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충효의 고장 예천(醴泉), 독도(獨島)를 만나다!
예천박물관 재개관 및 독도박물관과 공동기획전 개최
김택선 기자 / yndm1472@nate.com입력 : 2021년 02월 22일(월) 09:23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주)영남도민일보
[영남도민일보] 김택선 기자 =    경상북도는 22일 예천박물관에서 김현모 문화재청장,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임종식 경북도교육감, 도기욱 도의회 부의장 및 보물 기증·기탁자 등이 참석해 예천박물관 재개관식 개최했다.

예천박물관은 2017년 리모델링사업을 시작하였으며 국비 21억원, 도비 5억원, 군비 21억원 총 47억원을 투입하여 연면적 2,948㎡ 지하1층, 지상 2층 규모로 지난 12월에 사업 완료하였다.

국내 공립박물관 중에서 가장 많은 보물 268점을 포함 2만 여점의 유물을 보관․관리 하고 있으며, 주요 보물에는 △조선 최초 금속활자본인 사시찬요(15세기 초) △국내 최초 백과사전인 대동운부군옥(1589년) △국내 최고의 서양식 세계지도인 만국전도(1661년) 등이 있다.

특히, 대동운부군옥은 초간 권문해 선생이 편찬한 국내 최초 백과사전으로 조선시대 울릉도·독도의 사회적 유통활용 사례를 증거로 일본이 울릉도·독도를 망각했다는 억지주장을 반박할 자료로 높이 평가되고 있다.

예천박물관은 대동운부군옥 총694점 중 201점을 소장하고 있으며 금년 5월에는 용문면 초간종택에서 관리하고 있는 대동운부군옥 전부를 박물관으로 이관 할 예정이다.

재개관과 함께 ‘충효의 고장 예천醴泉, 독도獨島를 만나다’라는 주제로 독도박물관과 공동기획전을 2월 22일 ~ 5월 31일까지 연다.

전시회의 1부에서는 △해상왕국우산국 △조선의 영토 우산, 무릉 △일본의 불법침탈 △다시 찾은 우리영토 독도 등이 있으며, 2부에서는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의 근거 10가지와 10가지 오류 바로잡기로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의 허구성을 제시하고 있다.

이날,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경상북도는 독도 바로알기, 실리적 정책, 외교역량 결집 등으로 독도영유권을 확실히 지켜나갈 것이다”라고 밝히면서, “박물관은 과거와 현재를 이어주는 기억과 역사의 체험 공간이며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재창조하는 곳으로 예천박물관이 자라나는 학생들의 역사와 문화, 전통 교육의 장으로 지역문화를 선도하는 박물관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택선 기자  yndm1472@nate.com
- Copyrights ⓒ(주)영남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아동학대 신고의무자 교육 실시
서울새활용플라자 개관2주년 포럼 ..
어르신, 마스크로 이겨내시더 ! 경..
市 처분권한 환수 후 첫 특별단속“..
대구시,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 본..
엄태항 봉화군수후보 긴급 기자회견
봉화 환경미화원 새출발 꿈, 안타깝..
대구를 빛낸 여성을 찾습니다
경북도, 지역문제 해결 위한 ‘소프..
박완서 영주시 산림조합장 선거 출..
최신뉴스
포항시, 대중교통 이용 만족도 높..  
부산시, ㈜KT와 한 달간 계약연장..  
영덕터미널 ~ 덕곡교차로 개통  
영양군보건소, 찾아가는 산부인과 ..  
2021년 농업 산학협동심의회 개최  
성주군청 새내기공무원 길라잡이 ..  
부산형 일자리 모델, 정부 상생형 ..  
포항시, AZ백신 3천4백여명 1차 접..  
영덕군, 봄철 대형 산불 방지 총력..  
부산시립교향악단 기획음악회 부..  
2021년 다중이용시설 실내공기질 ..  
울산시, 제8기 생활공감정책 참여..  
군위군, 3월 요양시설 백신접종 시..  
경주시, 경북도·포항시·영천시와..  
경주시, 경북도 최초 민관협력형 ..  
인사말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고충처리인제도
상호: (주)영남도민일보 / 주소: 경상북도 영주시 광복로 3 / mail: yndm1472@nate.com
Tel: 054-701-1544 / Fax : 054-701-1577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재근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