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12 오후 12:47: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상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상주향교, 수호지예(授號之禮) 성대히 열어
최교열 기자 / yndm1472@nate.com입력 : 2020년 06월 30일(화) 08:42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주)영남도민일보
[영남도민일보] 최교열 기자 =    대설위 상주향교(전교 금중현)는 2020. 6. 26(금). 10:00 상주시유림회관에서 그동안 잊혀져 왔던 수호지예(授號之禮)를 성대하게 가졌다.

무엇보다 코로나19 역질 예방을 위해 개인별 인적사항을 기록하면서 체온 측정은 물론 손소독과 함께 개인별 2M 거리 두기로 좌석을 띄엄띄엄 앉도록 하는 등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였다.

수호지예는 객지에서 생활을 해 오시다가 지난 2018년에 귀향하여 향교 사회교육원원의 강학에 꾸준하게 참석해 오신 강용구(姜容求, 70세) 사문과 부인인 백영희(白英姬) 여사에게 그동안 부부가 항상 같이 수강하는 아름다움에 금중현 전교의 청에 의하여 은산(銀山) 권기봉(權奇鳳) 선생의 소학반, 대학반의 수강 인연으로 호(號)를 지어 전달해 주는 수호지예(授號之禮)를 행하였다.

이에 강용구 사문에게는 효산(效山)을, 백영희 여사에게는 문연(文淵)이란 호의 작호(作號)와 호설(號說)을 권기봉 강사께서 짓고 이 호설을 효산(曉山) 금중현 전교께서 글을 써서 족자를 만들어 수여하였다.

옛부터 사람이 태어나면 3개월째에 아명(兒名)을 천하게 지어 각종 돌림병 등 역질이나 기타 잡귀로부터 보호해 왔으며, 어느 정도 성장하면서 이름을 지어 왔다. 20세의 약관(弱冠)이 되면 자(字)를 받아 관례(冠禮)를 올렸다.

이로부터 이름대신 자를 불렀는데, 이름은 부모님께서 지어 주신 소중함 때문이라 할 것이며, 70이 되어야 호(號)를 얻는다고 하였다.

효산(效山) 강용구 사문과 문연(文淵) 백영희 여사는 이에 자그마한 정성으로 권기봉 강사님을 비롯한 강학생들에게 간단한 다과를 준비하여 호설의(號說儀)로 대신하였다.

한편, 금중현 전교는, “그동안 잊혀진 수호지예(授號之禮)는 향교가 온고지신(溫故知新)의 보루요 미풍양속의 전승기관으로서 이에 큰 의미가 있다”라 하면서, “호는 자아(自我)의 표상이요 새로운 인격의 탄생이니 이에 백년해로 하라”고 당부하였다.
최교열 기자  yndm1472@nate.com
- Copyrights ⓒ(주)영남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전통주 및 천연발효식초 교육’ ..
아동학대 신고의무자 교육 실시
서울새활용플라자 개관2주년 포럼 ..
어르신, 마스크로 이겨내시더 ! 경..
시민은 뒷전 영주시 실내수영장 민..
市 처분권한 환수 후 첫 특별단속“..
봉화군, 치수사업 추진평가 우수기..
한∙영 첨단소재 전문가 워크..
대구시,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 본..
엄태항 봉화군수후보 긴급 기자회견
최신뉴스
상주향교, 대학경전 떼고 세책례(..  
경주시 어린이집·유치원 등 집단..  
구.DRMO 미군사용부지, 새롭게 태..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해소, 대..  
경북도의회, 고 백선엽 장군 다부..  
이철우 도지사, 故 백선엽장군 조..  
안동시, 퇴비 부숙도 제도시행 준..  
내년에 다시 보자~ 안동호 쇠제비..  
경상남도, 산업부 주관 ‘2021년 ..  
경남도와 경남테크노파크 사업추진..  
조석태 울진해경서장, 연안해역 및..  
경주署, 금융기관 간 협력으로 7,2..  
태안해경, ‘연안사고 줄이기 T/F..  
경북도, 경로당 7월 20일부터 운영..  
같이하는 함께육아, 가치있는 행복..  
인사말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상호: (주)영남도민일보 / 주소: 경상북도 영주시 광복로 3 / mail: yndm1472@nate.com
Tel: 054-701-1544 / Fax : 054-701-1577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재근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